따끈 따끈한 오랜만에 구매 후기.

- 내돈내산 기계식 키보드 후기 

구매 인증

 

먼저, 어제 주문해서 오늘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쿠팡맨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전문 리뷰어가 아니기 때문에 주절 주절 생각과 느낌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구매 전,

소확행을 즐기던 중에 문득 눈에 들어온 것이 기계식 키보드였습니다.

 

사용해보고 구매할 수도 없고..

(나중에 알았지만 타건샵이라는곳도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주변에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는 친구도 없고 해서

당근도 기웃거려보기도 하고

처음부터 고가의 키보드를 노렸다가 실패하면 어쩌지 하는 고민 몇일 낮밤을 보내던 중

결국은 입문용 기계식 키보드를 찾아보다가 앱코  CK01 PBT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텐키리스는 아무래도 텐키를 포기할수가 없었습니다.

엑셀사용 빈도가 높다보니..

유튜브에서 추천하는 기계식 키보드이기도 했거니와

실패해도 키캡을 얻을 수 있다는 글이 많아서 구매하게 된 제품입니다.

 

키캡을 사면 키보드를 준다는 명언의 제품..

" 앱코 CB01 PBT "

 

개인적으로  LED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백라이트는 없어도 그만..

막연한 기계식 키보드에 대한 구매욕심뿐이었습니다.

 

청축,갈축,흑축,적축,광축 뭐 그리 종류도 많던지..

 

여튼,,,, 그렇게 구매한  CK01 PBT

 

구매 후,

일단 소리는 좋습니다.

통통 튀는 키감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딱. 기대했던 그런 타건음인데

유튜브와 후기에서 자주 언급되었던 통울림 소리에 대해서 체험중입니다.

뭐라고 표현해야할지.. 유튜브 영상에서는 실제 잘 들리지가 않았는데 

막상 실사용해보니 잘 들리네요.

정말 통울림이란 말이 잘 어울리는데요.

마치 조용한 문이 닫힌 방에서 스프링 튀는 소리? 

키보드 판 사이로 타건음이 빙빙 도는 느낌입니다.

이게 일부 키보드에서 들리면 스프링소리,

전체적으로 대부분의 키에서 들리면 통울림으로 판단된다는 글을 본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고가의 키보드들에서도 이 통울림소리를 완벽히 잡는것은 어렵다는 내용을 보았고

결국은 감수하고 몇일 쓰며 적응해보자 입니다.

 

부가적으로 딸려온 키캡 리무버와 스위치 리무버도 한번 사용해보고..

지금은 이렇게 타타타탁 소리를 내며 블로그에 기록중입니다.

늦은 시간이라 밖에서 어떻게 들릴지가 궁금하네요.

 

기계식 키보드 구매를 고민하시는 분 들께,

어느 제품의 후기를 보아도 이 통울림이란말은 빠지지 않는듯합니다.

감수하실 수 있다면 추천합니다.

기대하시는 타건음을 느껴보실 것같습니다.

대체로 만족하지만 한단계 더 높은 급수로 한번 넘어가고 싶은 생각도 드네요.

코로나로 인해 가계가 어려운 지금..

당장 사치를 누리기 어려우니 연말정산 받으면 그때 도전!!...

 

사무실에   CK87 청축 모델이 있어서 보니...가만히 들어보니

통울림이 작긴함..하지만 없지는 않음..

댓글 0